최종편집:2021-09-24 15:55 (금)
이재명 지사, 오색시장서 추석 민생행보
상태바
이재명 지사, 오색시장서 추석 민생행보
  • 김창석 기자
  • 승인 2021.09.13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산시 오색시장에서 열린 ‘전통시장 온라인·지역화폐 장보기 행사’에 참석해 지역화폐로 시장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산시 오색시장에서 열린 ‘전통시장 온라인·지역화폐 장보기 행사’에 참석해 지역화폐로 시장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석을 앞두고 13일 오산 오색시장을 찾아 우리 경제의 향후 과제로 ‘다 함께 잘 사는 길’을 손꼽으며, 지역화폐 정책을 통한 골목경제 활성화와 중소기업 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이충환 도 상인연합회장, 천정무 오색시장 상인회장 등과 함께 ‘전통시장 온라인·지역화폐 장보기 행사’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 지사는 시장 내 상점 곳곳을 찾아 오산지역 지역화폐인 ‘오색전’으로 채소와 과일, 생선, 건어물 등 추석 명절 물품을 구매하고 상인·시민들과 소통하며 추석 인사를 건넸다.

특히, 오색시장이 올해 도 지원사업에 선정돼 도입한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시스템’을 활용해 배달 특급과 연계한 온라인 주문부터 지역화폐를 활용한 결제, 신속한 배송 등을 직접 시연하며 편리함을 확인하고 홍보했다.

이 지사는 “추석이 다가왔지만 코로나19로 들뜨기보다 서글프고 불안한 느낌이 있는 것 사실이다. 이럴 때일수록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준비해야 한다”며, “이제는 우리 경제가 절대 빈곤을 벗어났기 때문에 총량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거기에 더해 함께 잘사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방법 중 하나가 지역화폐”라며, “지역화폐를 쓰면 소비 승수 효과, 재정 승수 효과가 크다. 똑같은 돈을 써도 지방에, 골목에, 서민에게 쓰면 경제 활성화 효과가 훨씬 크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중소기업에도 주목해야 한다. 대기업들 잘하는 것 박수쳐줘야 하지만 똑같은 조건이라면 고용을 더 많이 책임지는 중소기업이나 자영업자들을 지원해야 한다”며, “비록 생산성이 좀 떨어져도 같이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이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민들의 생계 터전이자 공동체 교류의 장인 전통시장과 골목경제가 사는 것은 개인에게도 국가에게도 정말 중요한 과제”라며, “모두가 재미 있고 행복한 세상을 위해 경기도가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시스템’은 코로나19와 디지털 전환에 따른 비대면 경제환경에 대응, 전통시장에 온-오프라인 배송 시스템을 구축해 매출 증대와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자 추진하는 신규 시범사업이다.

이날 이 지사가 찾은 오색시장을 포함해 구리전통시장, 일산시장, 화서시장 등 4개 전통시장이 올해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이달부터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