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3 21:01 (목)
폐가전제품 무상수거 ‘호응’
상태바
폐가전제품 무상수거 ‘호응’
  • 전건주 기자
  • 승인 2015.06.08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요일 원하는 시간 예약시 방문

【하남】 하남시의 폐가전제품 무상 방문수거 서비스가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해 7월부터 무거운 가전제품을 버릴 때 전화, 인터넷 등으로 예약하면 원하는 시간에 무상 수거 해오고 있다. 단, 시 여건상 금요일만 수거한다.

8일 시에 따르면 유상 수거했던 지난 2013년은 688건이었던 것에 반해 지난 2014년에는 1074건까지 증가했다.

그리고 올해는 5월 말 기준 410건에 이르고 있다.

최근에는 수거 대상에 중소형 품목도 추가되면서 수거 실적이 지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는 냉장고·세탁기·에어컨·TV 등 4대 가전과 1m 이상 가전제품만 수거했으나 지난 3월부터 전기오븐렌지, 공기청정기 등 8개 품목은 크기에 관계없이 수거해 가고 있다.

선풍기, 가습기, 다리미 등 소형 제품도 5개 이상 동시 배출하면 무상으로 회수한다.

시 관계자는 “간단한 연락 한번으로 대형 폐가전제품을 무상 수거해 주민들이 보다 편리해졌다”며 “수수료 부담도 없고 자원 재활용도 가능해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서비스 신청은 콜센터(1599-090)나 인터넷(www.edtd.co.kr)으로 신청하면 금요일 원하는 시간에 수거 전담반이 가정을 방문하며, 카카오톡(ID:weec)으로도 신청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