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24 21:33 (월)
제62차 경기중부권 행정협의회
상태바
제62차 경기중부권 행정협의회
  • 채기성 기자
  • 승인 2015.06.10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환경개선사업 임대주택 건설비율 완화 논의

7개 단체장, 메르스 공동대응 방안 모색

【의왕】 제62차 경기중부권행정협의회가 10일 의왕시 바라산 자연휴양림에서 열렸다.

의왕시 바라산 자연휴양림 내 산림문화휴양관에서 개최된 이번 회의는 안양, 광명, 안산, 과천, 시흥, 군포, 의왕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이필운 안양시장의 주재로 열렸으며, 주거환경개선사업(관리처분임대방식)의 임대주택 건설비율 완화 건의에 대한 협의와 함께 경기도 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메르스 관련 공동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가 끝난 후 단체장들은 김성제 의왕시장의 안내로 최근 수도권의 도심 속 휴양지로 각광 받고 있는 바라산 자연휴양림의 시설과 산책로 등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7월 개장한 바라산 자연휴양림은 1만1200여평의 규모에 18개의 휴양 숙박시설과 체험학습을 위한 산림문화휴양관, 캠핑을 즐길 수 있는 야영 데크 50개가 설치돼 있으며, 수려한 자연환경을 따라 거닐 수 있는 4.2km의 산책로 ‘바라산 숲길’이 조성돼 있어 삼림욕을 즐기려는 많은 이용객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날 휴양림을 둘러 본 단체장들은 “탁월한 자연경관과 더불어 깔끔하고 실용적인 편의시설을 갖춘 바라산 자연휴양림은 다른 유명 휴양림과 견주어도 전혀 손색이 없다”며 “수도권 내에 이런 우수한 자연휴양림이 조성돼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김성제 시장은 환영사에서 “푸른 의왕의 명물인 바라산 자연휴양림에서 중부권행정협의회를 갖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메르스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재의 상황이 하루빨리 종식될 수 있도록 자치단체간에 긴밀한 대응과 협력체계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