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5-27 20:37 (월)
가평, 공공 하수도시설 확충 사업 완료
상태바
가평, 공공 하수도시설 확충 사업 완료
  • 한광호 기자
  • 승인 2024.01.03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수처리장 2곳 증설, 가평·북면·설악면 지역 하수 적정 처리 기대

가평군이 도시개발에 맞춰 하수도 인프라를 대폭 개선해 군민 편의 증진에 앞장서고 있다.

군은 3일 개발사업과 관광 인구 증가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추진해 온 공공하수처리시설 용량 증설 및 공공하수관로 미보급 지역에 대한 관로 보급 등 공공 하수도시설 확충 사업을 완료했다.

이에 가평, 신천 하수처리장 2개소가 4800톤으로 증설되고 북면 지역 하수관로 59.18km를 정비하는 등 인구 유입이 많아 하수 발생의 변동 부하가 큰 가평, 북면, 설악면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를 적정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노후 된 차집관로 정비를 통한 불명수 저감으로 처리장 운영 효율을 증대시켜 운영비 예산 절감 및 처리장 용량 개선을 이루게 됐다고 군은 전했다.

총사업비 336억여 원이 들어간 가평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사업은 기존 용량이 1만 1500톤에서 1만 5000톤으로 3500톤 늘어났으며, 122억여 원이 투입된 신천 공공하수처리시설은 기존 1300톤에서 2600톤으로 1300톤이 증설됐다.

이와 함께 188억여 원의 사업비를 들여 북면 공공하수관 오수관로 51.4km를 신설하고 배수 설비 556개소를 정비했으며, 148억여 원을 투입해 북면과 설악면 차집관로 보급 및 개량 7.78km, 배수 설비 154개소를 정비 완료했다.

사업이 완료된 이 지역들은 각종 개발사업 진행 및 관광 인구 증가에 따라 발생하는 오수를 적정 처리하기 위한 공공 하수도시설의 확충이 절실해 왔다.

또한 공공 하수도 미보급으로 인해 수질에 악영향을 미치던 북면 및 설악면 일원의 공공하수관로 보급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관로 노후에 따른 다량의 불명수가 차집관로로 유입되는 등 공공하수처리시설 운영 효율 저하와 한강수계 하천오염이 우려되온 곳이다.

군은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현리, 천안 공공하수처리시설 1차 증설 사업 준공을 위해 행정절차에 들어가는 등 관할 구역 내 발생 하수를 적정 처리해 북한강 및 지류 하천의 수질을 개선하고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에 나선다.

군 관계자는 “오랜 기간 끝에 공공 하수도시설 확충 사업이 완료되면서 북한강 수질개선 및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이 한층 쾌적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낙후된 하수 미처리 구역에도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의 고른 발전을 도모하고 공공수역의 안정적인 수질보전과 대표 관광도시에 부합하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