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24 21:33 (월)
“농·어민 기회소득 조기정착, 명확한 개념 정립 필요”
상태바
“농·어민 기회소득 조기정착, 명확한 개념 정립 필요”
  • 김창석 기자
  • 승인 2024.05.02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만식 경기도의원은 2일 경기도 농·어민 기회소득 제도 도입과 관련, “‘기회소득’의 개념과 지급 대상 등에 대한 논란이 큰 만큼 이에 대한 명확한 개념 정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도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지만 정당한 보상을 받지 못하는 농·어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 마련에 앞서 ‘경기도 농·어민 기회소득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농·어민 기회소득은 50세 미만 농·어민, 5년 이내 귀농·어민, 친환경·동물복지·명품수산 인증 농·어민 등이 대상으로, 올해 10월부터 월 15만 원씩 연간 180만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최 의원을 비롯한 농·어민과 단체 대표, 농정위 소관부서의 실·국장, 교수, 산하기관 단체장, 농협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최 의원은 “경기도 농·어민 기회소득은 제도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시작 전부터 명칭에 대해 많은 도전을 받고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기회소득이 ‘농민 기본소득’ ‘농촌 기본소득’, ‘참여소득’, ‘안심소득’ 등과 어떻게 차별화 되는지, 차별화 방안은 무엇인지에 대한 명확한 개념 정리와 설득 논리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이어 “친환경, 동물복지, 명품수산 등에 참여하는 특정 농·어민이 농·어촌 소멸위기에 대응하는 대상으로서 과연 적절한가에 대한 논란도 있는데, 이에 대한 보완책도 마련해야 한다”며, “경기도는 전국에서 처음 시행하는 농·어민 기회소득 제도가 조기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농·어민 기회소득은 도입 찬반 의견 설문조사 결과 농민 97%, 어민 90%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