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13 21:16 (목)
전국 최초 ‘피난 유도 설비’ 배부
상태바
전국 최초 ‘피난 유도 설비’ 배부
  • 박금용 기자
  • 승인 2024.05.13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지역 총 766곳 대상 3종 세트 7686개 전달

용인시가 전국 최초로 지역 내 아파트 463단지와 오피스텔 116곳, 초·중·고등학교 187곳에 화재 발생 시 옥상으로 대피하도록 안내하는 ‘피난 유도 설비’7686개를 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피난 유도 설비는 옥상 출입문을 알려주는 안내 표지와 피난 경로를 안내하는 테이프, 경로를 이탈하지 않도록 막아주는 이탈 방지 펜스 등 3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지원은 지난 2월 안전 문화 살롱 정기 회의에서 나온 안기승 용인소방서장의 제안을 이상일 시장이 현장에서 즉시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2020년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화재에 대피하려고 옥상으로 향한 주민들이 옥상 문을 찾지 못하고 엘리베이터 기계 관리실인 권상기실의 닫힌 문 앞에서 숨진 사건이 발생했는데, 이같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유도 표지를 설치하는 게 필수다.

안 서장은 당초 3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배부하도록 시의 지원을 요청했지만, 이 시장은 시민 안전을 위한 일인 만큼 속도를 늦출 이유가 없다며 예산 지원을 흔쾌히 약속했다.

이 시장은 “시민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조치로 판단되는 만큼 재난 안전 기금을 활용, 신속하게 추진해 3개월 만에 용인의 모든 아파트에 ‘화재 대피문’표지를 옥상으로 나가는 문에 붙이고, 화재 대피문을 안내하는 ‘화살표 스티커’도 붙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지역 내 전체 세대의 63%에 달하는 27만 9240세대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만큼 아파트에서 발생하는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이번 피난 유도 설비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사전 수요 조사를 통해 총 596곳의 아파트 중 피난 유도 설비 설치를 희망하는 아파트 463곳과 오피스텔 116곳, 학교 187곳 등 총 766곳을 선정해 앞서 10일 용인소방서와 용인교육지원청을 통해 피난 유도 설비를 전달했다. 

소방서와 교육지원청이 순차적으로 각 아파트와 학교에 배부하면 시설물 관리자가 직접 부착하면 된다.

이미 피난 유도 설비를 설치한 아파트 133단지와 오피스텔 20곳은 제외됐다. 
출입문이나 옥상 출입 통로가 없는 학교 6곳도 신청하지 않았다. 

이 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용인시와 유관기관이 힘과 지혜를 모은 결과 옥상 피난 유도 설비를 신속하게 배부할 수 있게 됐다”며, “좋은 아이디어를 준 용인소방서에 감사하고, 이번 옥상 피난 유도 설비 설치는 지역사회 안전을 강화하는 협업 모델로 전국적으로 훌륭한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