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24 21:33 (월)
인천해경, 인천 남항서 기름 유출… 방제작업
상태바
인천해경, 인천 남항서 기름 유출… 방제작업
  • 채기성 기자
  • 승인 2015.06.14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서장 윤병두)는 인천 남항부두 인근 해상에 기름이 유출돼 방제작업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8시48분께 중구 남항부두 인근 해상에 기름이 떠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 직후 인천해경은 헬기 1대를 출동시켜 사고 해역을 광범위 탐색하고 방제정 등 경비정 4척, 방제요원 24명을 투입, 오일펜스를 설치한 뒤 유흡착제 등을 활용해 기름을 제거했다.

해상에서 발견된 기름은 선저폐수(선박의 바닥에 고인 연료기름과 윤활유 등이 포함된 오염된 물)로 길이 50m, 폭 1.5m 크기 4개와 길이 10m, 폭 5m 크기 1개이며 총 750ℓ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방제작업과 함께 인근 선박을 대상으로 기관실 선저 검사 등 기름 흔적 정밀 조사를 벌여 혐의 선박을 붙잡았다.

조사결과 이날 해상에서 발견된 기름은 계류 중인 예인선 A호(80t)에서 엔진정비를 위해 잠수펌프를 가동하다 선저폐수가 해상으로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해경은 선장 및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해 관련법에 따라 처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