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24 21:33 (월)
오산署, 치매 노인 찾아준 조성복氏에 감사장 수여
상태바
오산署, 치매 노인 찾아준 조성복氏에 감사장 수여
  • 양철영 기자
  • 승인 2024.05.15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경찰서는 80대 치매 노인을 발견하고, 경찰에 인계한 시민 조성복(50대, 운수업)씨에게 최근 경찰서장 감사장을 수여했다.

지난 3월 27일 오전 11시경 치매를 앓는 A(87)씨가 집에서 사라졌다는 실종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A씨는 전날인 26일 오전 7시경 오산시 자택에서 가족들이 모두 잠들어 있는 사이에 휴대전화를 두고 아무런 말 없이 사라졌고 다음 날까지 A씨를 발견하지 못한 가족들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즉시 집 주변 CCTV 영상을 확보한 뒤 실시간으로 실종자 가족과 영상을 공유하고, A씨의 소재 파악에 주력하면서 27일 오후 1시 30분경 실종경보 문자를 발송했다.

조 씨는 오후 5시경 귀가하기 위해 상가건물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 우연히 만난 지인부부의 “차를 타고 오다가 실종 문자 받은 분과 비슷한 분을 본 것 같다”는 말에 귀가를 미루고 실종자를 찾기 위해 차량으로 2km 정도까지 이동했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지인 부부에게 전화로 목격장소를 물어 “노인분의 걸음걸이로는 그쪽까지는 가지 못했을 것 같다”는 대답을 듣고 되돌아가며 길가를 확인하던 중 27일 오후 5시 20분경 주유소 앞을 걸어가고 있는 A씨를 발견했다.

조 씨는 “저희 어머님도 치매를 앓다가 지난해 돌아가셔서 실종자 가족의 애타는 심정이 남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았고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말했다.

박정웅 서장은 “그냥 지나칠 수도 있었는데, 실종경보 문자를 보고 가족을 찾는다는 마음으로 협조해 주신 덕분에 조기에 발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해 평온한 일상을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