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5 17:50 (월)
안산시 디지털 혁신 생태계 조성 ‘맞손’
상태바
안산시 디지털 혁신 생태계 조성 ‘맞손’
  • 채기성 기자
  • 승인 2024.05.1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민근 안산시장이 지난 17일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에서 ‘디지털 전환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3개 기관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산시)  
이민근 안산시장이 지난 17일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에서 ‘디지털 전환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3개 기관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산시)  

안산시가 민간 기업과 협력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 시대의 핵심으로 꼽히는 ‘디지털 전환 생태계 조성’을 선도해 나간다.

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한양대학교 에리카, 경기테크노파크와 카카오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첨단기업 육성과 공공 부문 디지털 혁신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이같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해 9월 준공된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에서 이민근 시장, 이경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 이기형 한양대 에리카 산·학협력부총장, 유동준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을 비롯한 관계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기업이 자료를 저장한 뒤 다운로드할 때 별도의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를 설치하지 않고도 인터넷을 통한 클라우드 제공자의 데이터센터를 활용할 수 있어 다양한 콘텐츠를 편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희망하는 청년, 로봇 등 첨단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10개 정도의 기업체를 선정해 ‘카카오 클라우드’서비스를 지원한다. 

시와 한양대 에리카, 경기테크노파크는 첨단기업의 지속적인 육성을 위한 연구 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협약 기관들은 향후 세부 협의를 통해 기업체 선정 기준을 확정하고 공모를 통해 10여 개 기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또한 시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공공 부문의 정보 자원을 민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 확대에도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민근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준공된 지 40년이 넘은 안산 스마트 허브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함으로써 안산시의 최대 현안인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고 있다”며, “앞으로도 산업 생태계의 혁신을 위해 민간 기업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