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19 11:02 (수)
안산선 지하화 ‘만전’ 
상태바
안산선 지하화 ‘만전’ 
  • 채기성 기자
  • 승인 2024.05.21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선도사업 선정 전담 TF팀 구성

정부가 연말에 ‘철도 지하화 선도사업’1차 대상지를 선정할 것으로 발표한 가운데 안산시가 전담 대응 ‘TF팀’을 꾸려 총력 대응에 나선다. 

시는 ‘안산선(4호선) 지하화 사업’의 선제 대응 및 사업 추진 동력 마련을 위한 ‘실무 추진단’을 구성해 안산선 지하화 사업이 1차 선도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월 30일 ‘철도 지하화 및 철도 부지 통합 개발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시는 안산선 철도 지하화 통합 개발 본격 추진에 나섰다. 

지하화를 통해 신·구도심 간의 단절을 해결하고, 이 공간을 안산의 성장 동력으로 삼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법 제정 이후 시는 ▲철도 지하화 통합 개발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 용역 착수(3월 21일) ▲철도 지하화 통합 개발 추진 협의체 구성 및 출범식 개최(4월 4일) ▲사업 제안 가이드 라인 설명회 개최(5월 8일) 등 ‘철도 지하화 통합 개발’실현을 위한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해왔다. 

또한 2021년 수행한 ‘안산선 지하화 타당성 조사 및 실행 방안 연구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상급 기관에 지속 건의하는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여왔다.

아울러 시는 이달 21일 ‘안산선 지하화 및 상부 개발 추진 전략 수립 용역’에 착수해 정부의 사업 추진 절차에 발맞춰 사업 본격화에 나섰다. 

이후 오는 10월 해당 사업에 신청하고, 12월 1차 선도사업에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을 방침이다. 

‘철도 지하화 통합 개발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지자체에서 제안한 사업 노선에 대해 재원 조달 방안과 사업성 등을 검토해 ‘철도 지하화 통합 개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이후 지자체에서 ‘철도 지하화 통합 개발 기본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사업 추진의 경우 공공기관 등이 참여하는 정부 출자 기업체인 사업 시행자가 철도 부지를 출자받아 사업 비용을 조달해 공사를 시행하고, 상부 개발을 통해 얻은 이익으로 사업 비용을 충당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민근 시장은 앞서 13일 개최된 ‘2035 뉴 시티 안산 프로젝트’를 통해 장기간 실현되지 못했던 안산선 지하화 추진을 공식화했다. 

시민의 오랜 숙원이었던 데다 정부가 1월 관련 법을 제정해 사업 추진에 동력을 얻을 수 있는 근거가 생기면서다.

시가 지하화를 추진하는 안산선 구간은 한대앞역에서 안산역에 이르는 5.47㎞ 가량이다. 

이를 지하화하면 구간에 따라 확보할 수 있는 도로 폭의 경우 최대 160m에 달하며, 축구장 면적의 100배에 해당하는 부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렇게 확보한 상부 공간에 대해 역세권 중심 복합 개발을 통해 재조성해나갈 방침이다.

이 시장은 “안산선 철도 지하화를 통해 단절된 신·구도시를 하나로 이어 도시 공간의 연계성을 회복하고, 확보한 부지는 안산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해 도심에 활력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