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4 20:26 (일)
정명근 화성시장, 취임 700일 맞이 ‘언론인과 대화’
상태바
정명근 화성시장, 취임 700일 맞이 ‘언론인과 대화’
  • 김세영 기자
  • 승인 2024.05.22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조 원 투자 유치 등 목표 공유
정명근 화성시장이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언론인과의 대화’를 진행하며 시정 핵심사업 등에 대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화성시)
정명근 화성시장이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언론인과의 대화’를 진행하며 시정 핵심사업 등에 대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화성시)

정명근 화성시장이 22일 취임 700일을 맞아 ‘언론인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언론인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유로운 토론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시정 핵심사업 등에 대한 소통이 이뤄졌다.

정 시장은 이날 주요 내용으로 ▲광역철도 확충 ▲20조 원 투자 유치 ▲구청 설치 ▲보타닉 가든 조성 등을 공유했다.

먼저 특례시에 대한 질문에 “인구 100만 대도시를 운영할 수 있게끔 특례시 권한이 강화돼야 한다”며, “광역시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한 재정 뒷받침 또한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일반구 설치에 대한 질문에는 “화성시는 서울의 1.4배 면적에 달하고 지역적 특색이 뚜렷하다”며, “100만 대도시 중 구청이 없는 유일한 시인 만큼 주민의 견을 잘 조율해서 최대한 신속하게 일반구 설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 유치 관련 질문에 대해서는 “기업들이 세수 70%를 기여할 만큼 사실상 화성시의 세입은 기업에 달려있다”며, “다음 달 서울시에서 대규모 투자 유치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우수한 기업 유치를 추진해 남은 임기 내 20조 원 투자 유치를 달성하겠다”고 답했다.

정 시장은 “공무원들이 아무리 잘 하려고 노력하더라도 놓치는 업무가 있을수 있다”며, “언론인들이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해 주시면 잘못된 부분을 바로 조치해서 ‘나 화성에 살아’라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화성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