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6 16:30 (화)
생태계 교란 식물 가시박, 단풍잎 돼지풀 제거 ‘구슬땀’
상태바
생태계 교란 식물 가시박, 단풍잎 돼지풀 제거 ‘구슬땀’
  • 임종대 기자
  • 승인 2024.06.03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는 청미천 및 주요 하천변에 번식하고 있는 생태계 교란 외래식물 ‘가시박’과 ‘단풍잎 돼지풀’ 제거에 나섰다.

미국 등 북아메리카에서 들어온 가시박과 단풍잎 돼지풀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등 인체에 해로울 뿐만 아니라 인근에 나무가 자라지 못하게 전부 죽이고 주변 초목을 뒤덮어 다른 토종 식물의 생육을 방해한다.

또한 시는 이들 식물은 주요 하천을 넘어 개인의 농경지까지 침투하고 있어 시민들이 피땀 흘려 재배한 농작물까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보다 적극적으로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에 심혈을 기울이자고 읍·면·동장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시는 지난달부터 기간제근로자 10명 등을 포함한 봉사자 2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조경희 환경보호과장은 “부분적으로 산재 돼 있던 생태계 교란 식물이 점점 더 소하천을 중심으로 확산세를 보이는 상황”이라며, “열매가 맺기 전인 7월 말까지 제거작업을 벌이는 것은 물론 근본적 확산 사유를 파악해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