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6 16:30 (화)
인천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서 애국정신 기려
상태바
인천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서 애국정신 기려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4.06.07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6일 수봉공원 현충탑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이 6일 수봉공원 현충탑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는 6일 제69회 현충일을 맞이해 수봉공원에 위치한 현충탑에서 순국선열과 전몰군경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한 추념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유정복 시장, 이봉락 인천시의회 의장, 도성훈 인천시 교육감, 지역 국회의원, 육군 제17보병사단장, 인천해역방어사령부 27전대장, 인천보훈지청장, 전몰군경유족회와 미망인회를 비롯한 13개 보훈단체와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오전 10시, 전국에서 동시에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시작됐으며, 추모 묵념이 1분간 진행되는 동안 조총 21발이 발사됐다. 

이후 군악대의 연주와 함께 헌화 및 분향, 인천시장의 추념사, 인천시립합창단의 추념공연, 참석자들의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유정복 시장은 “올해 69회 현충일을 맞이해 호국영령들과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깊은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인천시는 순국선열과 전몰군경의 숭고한 정신을 지켜나가기 위해 보훈가족을 위한 예우를 강화하고 다양한 선양사업을 추진해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이 존경받는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국가보훈대상자에게 1인당 10만 원씩 위문금을 지급 예정이며, 2023년부터 보훈수당을 일괄 인상해 매월 지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