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6 16:30 (화)
수원, ‘산림병해충 예찰·방제 대책본부’운영
상태바
수원, ‘산림병해충 예찰·방제 대책본부’운영
  • 김창석 기자
  • 승인 2024.06.18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산림병해충 집중 발생 기간을 맞아 오는 8월까지 ‘산림병해충 예찰·방제 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산림병해충 예찰조사를 강화해 적기에 방제하고, 돌발해충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시 공원녹지사업소·4개 구청 공원녹지과에 설치되는 대책본부에 수원시 공직자(71명), 산림·일반 병해충예찰방제단(17명) 등 88명이 근무하며 산림병해충 예찰·방제, 산림병해충 관련 홍보 등 활동을 한다.

대책본부는 ▲산림병해충 예찰·방제 유관기관과의 협조 체계 구축 ▲지역주민 대상 산림병해충 관련 홍보·주민신고제 운영 ▲피해목 방제사업·제거목 처리 ▲피해목 발견을 위한 공동예찰·진단 등 업무를 한다.

‘큐알(QR)코드 고사목 이력 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을 위한 스마트 예찰 활동을 강화했다. 

수원은 소나무재선충병이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이다. 

돌발·외래·일반 병해충은 발생 즉시 방제 작업을 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산림병해충 집중 발생 기간에 예찰조사를 강화해 적기에 방제하겠다”며, “돌발해충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수원의 산림생태계를 건강하게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