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4 20:26 (일)
故 정주영 회장 ‘개척 정신’ 벤치마킹
상태바
故 정주영 회장 ‘개척 정신’ 벤치마킹
  • 전건주 기자
  • 승인 2024.06.19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재 하남시장이 지난 18일 울산 HD현대중공업을 방문해 조선소 건설 역사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하남시)
이현재 하남시장이 지난 18일 울산 HD현대중공업을 방문해 조선소 건설 역사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하남시)

이현재 하남시장이 창조적 개척 정신과 불굴의 의지로 세계 최고의 조선대국을 일군 故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 회장의 ‘프론티어 리더십’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울산 HD현대중공업을 방문했다.

시는 시 공직자 6급 이상 직원 210명을 대상으로 3회에 걸쳐 벤치마킹 일정을 진행했다. 

이 시장은 벤치마킹 마지막 날인 지난 18일 하남문화재단 대표이사를 포함한 간부 및 하남도시공사 본부장 및 처장들과 함께 HD현대중공업을 찾았다.

이번 벤치마킹은 K-스타월드 조성, 교산 자족 용지·캠프 콜번 등 대규모 개발사업을 추진 중인 시의 공직자들이 정 회장의 개척 정신을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정 회장은 불굴의 개척 정신과 도전 정신으로 조선 산업의 불모지였던 대한민국을 세계적인 조선 강국으로 성장시킨 최고의 기업가로 평가받는다. 

이에 시는 조선소 건설의 역사를 체험하기 위해 벤치마킹 대상지로 HD현대중공업을 선택했다.

1971년 조선소를 짓겠다고 하자 ‘경험이 없는데 어떻게 조선소를 만드느냐’라는 말이 많았지만 그는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1971년 9월 영국은행(바클레이)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선박 컨설턴트 회사(애플도어)의 롱바텀 회장을 찾아가 지갑에서 500원짜리 지폐에 그려진 거북선을 보여주며 “우리는 영국보다 300년 앞서 철갑선을 만들었다”고 설득해 추천서를 받아냈다. 

이어 그리스의 리바노스에게 약속을 지키지 못하면 계약금에 이자를 얹어주고 배에 하자가 있으면 원금을 돌려준다는 파격적 조건으로 26만 톤 짜리 선박 수주를 따냈다.
 
정 회장은 ‘나보다도 더 미친 사람’이라고 회고한 리바노스 덕분에 영국 은행에서 차관을 빌렸고 2년 3개월 만에 조선소를 준공했다.

방문단은 조선소 건설 에피소드를 청취한 후 1900㎡ 규모로 조성된 아산 기념 전시실을 방문해 정 회장의 생애와 철학, 경제 활동, 사회 공헌 등을 살펴봤다. 

이어 해양 공장 및 대형 엔진 조립 공장을 시찰하고, 영빈관 한옥을 둘러보며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 시장은 “이번 HD현대중공업 벤치마킹은 무에서 유를 창조한 故 정주영 회장의 프론티어 정신을 현장에서 직접 살펴보고 배울 수 있는 아주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하남시는 정 회장의 개척 정신과 도전 정신을 벤치마킹해 시민 행정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고, 현재 진행 중인 대규모 개발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대한민국 최고의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