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5 17:50 (월)
강남→용인행 광역버스 정류장 위치 조정
상태바
강남→용인행 광역버스 정류장 위치 조정
  • 박금용 기자
  • 승인 2024.06.19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오는 29일부터 오후에 서울 강남 일대에서 ‘용인행 광역버스’를 타는 시민들은 오전과 달리 버스가 반대편 정류장에 정차하니 정류장 위치를 꼭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 위원회가 서울 강남 일대 교통 혼잡을 완화하고자 용인~강남 구간을 운행하는 광역버스에 대해 오후 시간대 역방향으로 운행하도록 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조정으로 오전에는 기존에 운행하던 대로 경부고속도로 반포IC에서 강남으로 진입하고 양재IC에서 경부고속도로에 들어와 용인으로 향하던 버스들이, 오후에는 신양재IC에서 강남으로 진입하고 반포IC에서 경부고속도로로 올라와 용인으로 오게 된다. 

오후에는 경부고속도로→신양재IC→양재꽃시장→양재역→강남역→신논현→반포IC→경부고속도로 방향으로 운행한다는 것이다. 

대상 버스 노선은 1560번, 5001번, 5001-1번, 5002A·B번, 50 03번 등이다.

해당 버스들은 오전 시간 운행 노선(순방향)을 A노선, 오후 시간 운행 노선(역방향)을 B노선으로 표시하며, 정류장에도 A·B 노선으로 안내될 예정이다.

이들 버스의 운행 노선이 역방향으로 바뀌는 시각은 용인 기점(명지대, 경희대, 남동 등) 기준 오전 11시 50분부터 오후 2시 10분까지 노선별로 다르다. 

이에 따라 강남 일대에서 운행 방향이 반대쪽으로 바뀌는 시각  역시 오후 1시에서 3시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선별로 역방향으로 바뀌는 시각이 다른 만큼 강남에서 오후에 용인행 광역버스를 타려면 미리 정류장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

정류장 위치는 ‘경기 버스 정보 앱’에서 우선 확인할 수 있다. 

버스 정보 앱 이용이 어려운 시민의 경우 강남 구간 정류장에 설치된 ‘버스 도착 안내판’에서 해당 노선 번호로 확인할 수 있다. 

안내판 노선 번호에 ‘도착 정보 없음’으로 나오면 버스가 오지 않으므로 반대편 정류장으로 이동해 승차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퇴근 시간 서울 강남에 한 방향으로 차량이 몰리며 하행 방향 통행이 마비됨에 따라 시민들의 퇴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경기도 등이 합의해 일부 노선을 반대 방향으로 운행하도록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버스가 오는 정류장 위치는 경기 버스 정보 앱이나 버스 도착 안내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