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5 17:50 (월)
인천Utd, 대전 시티즌 상대로 통한의 역전승
상태바
인천Utd, 대전 시티즌 상대로 통한의 역전승
  • 김성배 기자
  • 승인 2015.08.30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연승 질주, 상위스피릿 ‘한 발짝 더’

인천유나이티드가 대전 시티즌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4연승 가도를 달렸다.

인천은 29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치러진 대전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28라운드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인천은 대전 한의권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케빈과 이천수의 연속골로 역전승을 따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한 인천은 11승 9무 8패(승점 42)의 기록으로 포항 스틸러스에 골 득실이 뒤진 6위에 자리했다.

반면 대전은 2승 5무 21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인천은 이날 경기에 케빈을 원톱으로 세우고 김원식과 김인성이 양 날개를 맡았으며, 이천수와 조수철·김도혁이 그 뒤를 받쳤다. 수비에는 박대한과 이윤표, 요니치, 권완규가 골문은 유현이 지켰다.

대전은 한의권과 손설민, 이현승을 앞세웠고 그 뒤를 안상현, 김종국, 고민혁이 받쳤다. 수비는 이강진, 김상필, 김태봉, 금교진이 책임졌고 골키퍼 장갑은 박주원이 꼈다.

이날 대전은 전반 9분 만에 인천의 골문을 열며 손쉽게 경기를 풀어 나갔다.

아크 서클에서 날린 김종국의 중거리 슛이 수비수를 맞고 패널티박스 안으로 흐르자 한의권이 재치있게 밀어넣어 선취골을 터뜨리면서 앞서 나갔다.

하지만 기쁨은 채 3분이 가지 않았다. 인천의 동점골이 터졌다.

인천의 김인성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을 끝까지 파고들어 올린 크로스를 쇄도하던 케빈이 헤딩으로 연결했다. 대전 수문장 박주원이 막아냈지만 골문 옆으로 흐른 공을 케빈이 재차 오른발로 차 넣었다.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동점골로 기세를 잡은 인천의 공격은 매서웠다.

전반 35분 이천수가 역전골을 터뜨렸다.

아크 중앙에서 김도혁이 얻은 프리킥을 이천수가 오른발로 강하게 감아 차 골대 왼쪽 상단 구석으로 찔러 넣어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인천의 공격은 후반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후반 10분 케빈이 패널티박스 왼쪽에서 헤딩으로 골에어리어 있던 이천수에게 연결했지만 공은 이천수의 발에 닿지 않았다.

후반 38분 대전은 천금 같은 기회를 얻었다.

인천 권완규의 패널티박스 안에서의 파울로 얻어낸 패널티킥을 황재웅이 오른발로 강하게 찾지만 그대로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리드를 지킨 인천은 추가 실점 없이 승리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