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체납관리단 80명 ‘발 벗어’

체납자 26만 9000명 실태조사 돌입 박금용 기자l승인2019.03.04 18: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백군기 용인시장이 4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신규 체납관리단 80명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시가 고의 체납자를 정리하고, 생계형 체납자를 구제하기 위해 대규모 ‘체납관리단’을 가동해 대대적인 체납 실태조사에 나선다.

이는 정확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고의 체납을 일소해 건전한 납세풍토를 조성하는 한편, 실질적으로 세금 납부가 어려운 생계형 체납자를 적극 구제해 자립할 수 있도록 도우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시는 4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80명의 신규 체납관리단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하고, 이틀간 직무 및 민원응대법 등을 교육한 뒤 체납 실태조사에 투입키로 했다.

체납관리단은 3명 1개조로 오는 6일부터 11월 29일까지 1000만 원 이하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자 26만 9000명의 가정 및 사무실을 방문해 정확한 실태조사를 진행하게 된다.

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일시적으로 세금을 납부하지 못하는 체납자에 대해선 분할납부를 안내하고, 이를 전제로 번호판 영치를 유예하거나 신용정보등록을 해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또한 생활이 어려운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선 복지부 서비스나 일자리 연계 등을 통해 경제적 자립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백군기 시장은 “조세정의 확립을 위해 고의 체납은 일소해야 하지만 형편이 어려운 체납자는 적극 구제해 따뜻한 세정을 펼칠 필요도 있다”며, “건전한 납세풍토를 조성하고, 도움이 필요한 경우는 적극 구제할 수 있도록 정확한 실태조사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체납관리단 공채엔 80명 모집에 275명이 응모해 평균 3.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박금용 기자  presskd@hanmail.net
<저작권자 © 경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금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27번길 53 2층  |  대표전화 : 032) 556-2114  |  팩스 : 032) 876-8450  |   등록번호 : 인천 아-00009
등록일자 : 2017년 1월17일  |  발행인·편집인 : 신근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근하
Copyright © 2019 경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