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구입자금보증 사고 2배 껑충

지난 달까지 이미 전년 1/3 수준… 319건, 468억 원 발생 채기성 기자l승인2019.03.14 22: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5년간 주택구입자금보증 사고가 매년 두 배씩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연수구을)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제출받은 ‘시도별 주택구입자금보증 사고현황’에 따르면 지난 해 전체 사고건수는 1019건, 사고액은 1548억 원에 달했다.

이는 2017년의 사고건수 447건, 사고액 724억원보다 2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지난 달까지 이미 지난 해의 1/3 수준인 319건의 보증사고가 발생했고, 사고액도 468억원에 달했다.

주택구입자금보증은 분양을 받은 입주 예정자가 주택 구입자금을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았으나 원금이나 이자를 내지 못한 경우 HUG가 대신 갚아주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2012년 도입된 첫해 3844억 원 2013년 1조 794억 원, 2014년 2조 1159억 원, 2015년 3조 9043억 원으로 급증한 뒤, 2016년 3조 2308억 원, 2017년 2조 6477억 원, 지난 해 2조 7181억 원으로 점점 규모가 줄어들었다.

하지만 사고건수는 2014년 103건(85억원)에서 2015년 66건(77억원), 2016년 231억(416억 원), 2017년 447건(724억 원), 지난 해 1019건(1548억 원)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다.

지방 부동산 시장은 더 심각하다. 작년에는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의 사고건수가 809건으로 전체의 80%에 달했다.

사고액도 1128억 원으로 전체의 72%나 됐다.

내수경기 침체와 집값 하락의 영향으로 아파트를 분양받고도 입주 때까지 잔금을 마련하지 못하는 사례가 지방에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경남은 지난 달까지 사고건수가 158건, 사고액은 239억 원으로 전체의 50%에 달했다.

지난 해는 사고건수 390건, 사고액 563억 원으로 전체사고의 3분1을 웃돌았는데, 올해 비중이 더 커진 것이다.

민 의원은 “계속되는 부동산 시장 침체로 주택을 포기하는 보증사고가 급증하고 있는데, 이는 부동산 시장의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며, “특히 지방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뚜렷한 만큼 정부는 지방 경기 활성화와 주택 공급물량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기성 기자  presskd@hanmail.net
<저작권자 © 경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기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27번길 53 2층  |  대표전화 : 032) 556-2114  |  팩스 : 032) 876-8450  |   등록번호 : 인천 아-00009
등록일자 : 2017년 1월17일  |  발행인·편집인 : 신근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근하
Copyright © 2019 경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