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반도체 클러스터 지원책 수립

SK하이닉스·삼성 등 반도체 산업 투자 결정 잇따라 김창석 기자l승인2019.05.15 20: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SK하이닉스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122조 원, 삼성이 시스템 반도체에 133조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경기도가 이에 대한 지원계획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도는 국내 반도체 산업이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확보에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친다는 판단에 따라 전담팀 구성과 상생협력 방안 마련 등 장기적인 반도체 산업 지원 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도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해 한국 반도체 수출액은 1267억 달러로, 이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548억 달러(43.3%)가 도에서 나왔다.

이는 국내 반도체 기업의 64.3%가 도에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자료에 의하면 국내 반도체 기업 252개사 가운데 도에 주소를 두고 있는 곳은 162개사로, 두 번째인 서울 50개사의 세배가 넘는다.

도에는 현재 삼성전자 기흥·화성 공장과 평택 고덕국제산업단지에 위치한 삼성반도체 평택 1공장, 이천에 있는 SK하이닉스 반도체 단지가 있다.

삼성 기흥·화성 공장은 10개 라인에 4만 1000명, 평택 1공장에는 1개 라인 4000명, SK하이닉스 이천 공장은 2개 라인에 1만 8000명이 근무하고 있다.

여기에 이번에 확정된 SK하이닉스의 용인 공장과 내년 3월 가동할 것으로 알려진 삼성반도체 평택2공장, SK하이닉스 이천 M16 공장까지 이르면 2030년 최대 19개 라인에 8만 4000명의 인력이 일하는 세계적 반도체 생산기지인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가 탄생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지난 7일 도와 용인시가 함께 추진하기로 협의한 ‘경기 용인 플랫폼 시티’도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뒷받침할 전망이다.

용인 플랫폼 시티는 기흥구 보정동과 마북동, 신갈동 일원 2.7㎢ 규모 부지에 조성될 예정인 첨단산업과 상업, 주거, 문화·복지 공간이 어우러진 미래형 복합 자족도시다.

이곳 주변에는 녹십자, 일양약품 등 대형 제약사 본사와 제조·연구개발 시설이 있고, 인근 마북 연구단지에는 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 연구소 등 9개 기업체가 입주해있어 산업기반도 탄탄하다.

때문에 도는 최근 SK하이닉스 입주가 확정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의 차질 없는 조성을 위해 도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추진하고, 향후 다양한 지원 방안을 추가로 마련할 방침이다.

먼저 도는 지난 달 17일 행정2부지사, 평화부지사를 공동 단장으로 투자진흥과 등 11개과가 참여하는 도 합동지원단 회의를 갖고 농지·산지전용 등 인·허가 및 전력·상수도·도로 등 인프라 확충을 지원하기 위해 도 차원의 원스톱 밀착 지원체계를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인·허가 지원을 위해 도 산업정책과에 반도체 산단 T/F팀을 구성했다.
 
도는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가 갖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크다고 보고 오는 7월 예정인 조직 개편을 통해 T/F팀을 정규 조직으로 전환하고, 도 전체 반도체 클러스터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이어 SK하이닉스와 함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협력방안도 마련 중이다.

도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내에 대·중소기업의 창업연구 공간과 교육장이 있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반도체 장비와 소재 부품 관련 기술을 갖고 있는 기술 혁신기업의 자금을 지원하는 상생 펀드 조성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신환 경제노동실장은 “반도체 산업은 좋은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 국내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큰 만큼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의 성공은 매우 중요하다”며, “한 기업에 대한 일방적 지원이 아니라 대·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모범적인 상생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중소기업과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다각적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창석 기자  presskd@hanmail.net
<저작권자 © 경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27번길 53 2층  |  대표전화 : 032) 556-2114  |  팩스 : 032) 876-8450  |   등록번호 : 인천 아-00009
등록일자 : 2017년 1월17일  |  발행인·편집인 : 신근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근하
Copyright © 2019 경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