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고난 승부기질, 처녀출전 ‘2관왕’

은광학교 김경태, 원반 이어 투포환 ‘금사냥’ 김성배 기자l승인2019.05.16 20: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금메달의 꿈을 이뤄 매우 좋습니다.”

김경태(은광학교·고3)는 지난 15일 전북 익산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13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육상필드 남자 포환던지기 F33에서 2m65를 던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경태는 앞서 14일 원반 던지기 F33(4m2 5) 우승을 더 해 이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김경태는 지난 3월 인천시장애인체육회 정은진 감독을 만나면서 운동을 시작했고, 운동 2개월여 만에 시상대 맨 위에 오르는 값진 성과를 일궈 냈다.

그동안 안 쓰던 근육을 쓰다 보니 몸이 버티기 쉽지 않았다는 김경태는 “몸이 불편한 관계로 휠체어로 이동을 해야 해서 운동을 많이 못 했다. 일주일에 두세 번 운동장을 찾아 2시간씩 운동을 했는데 운동을 한 날이면 목·어깨까지 온몸이 근육통으로 욱신거려 잠을 자지 못했다”며 웃었다.

그는 또 다른 도전에 나설 계획이다.

김경태는 “내년에는 전국장애인체전 휠체어레이싱에 도전할 생각이다”며, “감독님과 상의를 해 방향을 잘 잡겠다”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presskd@hanmail.net
<저작권자 © 경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27번길 53 2층  |  대표전화 : 032) 556-2114  |  팩스 : 032) 876-8450  |   등록번호 : 인천 아-00009
등록일자 : 2017년 1월17일  |  발행인·편집인 : 신근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근하
Copyright © 2019 경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