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매립지 부족 쓰레기처리 대책 논의

이선구 도의원, 3개 시ㆍ도 한계점 지적 김창석 기자l승인2019.05.16 21: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선구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의원은 수도권 매립지 부족에 따른 쓰레기 처리문제의 심각성을 거론하며 도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16일 335회 임시회 질의를 통해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종료를 앞두고 수도권 매립지 확보를 대해 서울ㆍ인천ㆍ경기 등 3개 시ㆍ도가 협상하는 한계점들을 지적하며 중앙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조정과 도차원의 독자적인 매립지 조성방안 등 근본적인 대책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수도권 매립지는 1992년 2월 매립을 시작 2016년에 종료예정이었으나, 쓰레기종량제 도입과 재활용 증가로 매립량이 줄면서 2025년까지 연장사용하기로 2015년에 환경부와 3개시ㆍ도가 협의 한 바 있으나, 환경부는 당초 2025년까지 대체매립지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2032년까지 잔여부지의 15%범위에서 추가 사용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을 근거로 2032년까지 사용을 주장하나 인천시는 2025년 매립지 종료를 시민들에게 강조해 왔기 때문에 연장은 어렵다는 입장에 있다.

이 의원은 “각 단체장들이 지역주민들의 눈치만 보며 시간을 보낼 경우 쓰레기 대란으로 나라 전체가 큰 혼란에 빠질 수 있다”며,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도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창석 기자  presskd@hanmail.net
<저작권자 © 경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27번길 53 2층  |  대표전화 : 032) 556-2114  |  팩스 : 032) 876-8450  |   등록번호 : 인천 아-00009
등록일자 : 2017년 1월17일  |  발행인·편집인 : 신근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근하
Copyright © 2019 경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