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항장 일대 조망권 확보

건축물 높이 제한 강화 김성배 기자l승인2019.07.11 20: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인천시 중구 개항장 일원 근대건축물이 밀집된 월미로변 업무구역과 인천역 역세권 구역에 앞으로 고층 건축물이 들어서지 못할 전망이다.

시는 지난 10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월미로변 및 인천역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의 최고 높이를 26~35m 이하로 제한하는 도시관리계획(개항기 근대건축물 밀집지역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이 원안 가결됐다고 밝혔다.

개항기 근대건축물 밀집지역 지구단위계획구역은 중구 항동, 선린동, 신흥동 등 개항장 일대 47만여㎡가 근대건축물 보전 등을 위해 2003년 지정됐다.

기존 지구단위계획에서는 최고 높이를 5층 이하(20m 이하)로 제한하고 있으나, 월미로변 업무구역과 인천역 역세권 구역은 건축위원회 심의를 거쳐 6층 이상 건축물을 허가할 수 있었다.

시는 건축위원회 심의로 6층 이상의 건축물에 대한 신축, 증·개축을 허용하는 규정에 따라 무분별하게 고층 건축물이 건축되고 있어 개항장 일대 조망 확보와 근대건축물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건축물 높이 지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관련 규정을 전면 변경했다.

이에 따라 월미로변 업무구역의 경우 최고 높이 26m까지, 인천역 역세권구역의 경우 35m까지 건축이 가능하다.

최고 높이 제한에 따른 과도한 재산권 침해 소지를 없애기 위해 용적률은 기존보다 완화돼 구역별로 차등 적용된다.
 
35m 이상 고층 건축물을 건축할 경우에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야 한다.

이러한 변경 사항은 이달 말 도시관리계획(개항기 근대건축물 밀집지역 지구단위계획)이 변경 고시되면 바로 적용될 예정이다. 


김성배 기자  presskd@hanmail.net
<저작권자 © 경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27번길 53 2층  |  대표전화 : 032) 556-2114  |  팩스 : 032) 876-8450  |   등록번호 : 인천 아-00009
등록일자 : 2017년 1월17일  |  발행인·편집인 : 신근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근하
Copyright © 2019 경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