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22 11:06 (금)
인천시, 가축 폭염 피해 대비 당부
상태바
인천시, 가축 폭염 피해 대비 당부
  • 김성배 기자
  • 승인 2019.07.11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축 관리요령 알리기 ‘총력’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여름철 혹서기를 맞아 가축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축종별 농장관리에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30도가 넘는 날씨가 이어지면서 역사상 가장 무더웠던 지난 여름의 악몽이 되살아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지난 해 폭염일수는 31.4일로 역대 최악의 더위로 기록됐던 1994년의 31.1일의 기록을 넘었다.

지난 해는 7월 전국 평균 폭염일수가 15.5일로 평년 3.9일에 비해 5배 가까이 높은 수치를 기록했고, 8월도 상황은 비슷해 폭염일수는 14.3일로 평년 5.3일의 3배에 달했다.

이 같은 여름철 폭염은 특히 가축 생산성과 직결된다. 그래서 폭염에 따른 고온 스트레스를 대비한 철저한 사양관리는 반드시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는 지난해만큼 길지는 않지만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된다.

시에는 현재 소 628농가 2만 3424두, 돼지 47농가 4만 2109두, 닭 17농가 73만수 규모의 가축을 사육하고 있다.

젖소는 폭염일수 빈도·더위 강도 따라 원유생산량 차이가 극명하다.

사상 최악의 폭염 일수를 기록한 지난해 7월과 8월 원유생산량은 최저치를 기록했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천장이나 운동장에 차양막을 설치해 직사광선을 차단하고 깨끗하고 시원한 물을 충분히 공급해야 하며, 소화가 잘 되는 질 좋은 조사료를 먹이고 농후사료 비율을 높여줘야 한다.

이와 함께 비타민과 광물질을 사료에 섞어 먹이고 소금은 자유롭게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은 물론 한낮에는 찬 물을 뿌려 줘 체감온도를 낮추는 것이 좋다.

돼지는 비발열성 동물로 계절적으로 하절기 가장 취약해 돈사내 온도 상승‧고온스트레스 유발로 인한 피해가 가장 많이 발생됐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축산관련종사자를 대상으로 폭염에 대비한 사양관리 교육을 실시하고, 고온으로 인한 피해 우려시 MMS 문자를 활용한 실시간 정보제공을 할 예정이다. 또한 방역차량을 이용해 축사에 살수지원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올 여름에도 폭염일수가 열흘 이상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폭염에 취약한 가축 사육 농가의 시설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며, “농가에서 농장 주변 환경개선과 스트레스 발생 주요인으로 작용하는 과밀사육 금지 등 예방조치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