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2-11 22:46 (수)
인천서부서 “불법촬영 범죄 꼼짝마”
상태바
인천서부서 “불법촬영 범죄 꼼짝마”
  • 채기성 기자
  • 승인 2019.07.21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방위 성폭력 예방활동 전개

인천서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여름철 성범죄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유관기관과 협력해 불법촬영 합동점검팀을 운영키로 했다.

이번 활동은 지하철역·수영장·워터파크 등을 촘촘하게 점검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정확한 통계 분석을 통해 지역 내 성폭력 범죄 취약 시간과 장소를 선정해 맞춤형 순찰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불법촬영의 경우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서구청 문자 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신고 보상금 제도를 적극 홍보 해 신고를 활성화 할 계획이다.

18일에는 공항철도와 협력해 화장실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유동인구 많은 검암역 환승 통로에 배너를 설치해 불법촬영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치안정책을 공유했다.

서연식 서장은 “불법촬영 범죄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영상ㆍ사진 유포사실 발견 시 신속한 사건 조사는 물론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강화해 주민이 안심할 수 있는 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