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2-11 22:46 (수)
인천시-뉴질랜드 간 교류협력 확대
상태바
인천시-뉴질랜드 간 교류협력 확대
  • 김성배 기자
  • 승인 2019.08.13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시장, 필립 터너 대사와 ‘판타지 컨벤션’ 등 논의
▲ 박남춘 인천시장이 13일 시청 접견실에서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와 함께 ‘인천 판타지 컨벤션’ 개최 및 시와 뉴질랜드 간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인천글로벌캠퍼스와 투모로우시티에서 개최되는 ‘인천 판타지 컨벤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가 박남춘 인천시장을 만나 환담했다.

이날 주한 뉴질랜드 대사와의 면담은 인천시가 주최하고 뉴질랜드 웨타그룹이 주관하는 ‘판타지 컨벤션’개최에 앞서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와 향후 인천과 뉴질랜드 간 교류협력 확대를 희망하는 차원의 예방이다.

이번 행사는 ‘반지의 제왕’, ‘호빗’, ‘킹콩’ 등 판타지의 제왕 ‘피터 잭슨’과 ‘리차드 테일러’가 공동 설립한 웨타그룹과 영화대장간, 인천영상위원회, SKTelecom에서 주관한다.

주요 내용으로는 매직리프원 쇼, 콘텐츠 제작 지원 등 AR 컨벤션과 국제 콘셉트 디자인 공모전, 웨타 아카데미 공모전 등 판타지 아카데미 등이 구성됐다.

김지영 문화콘텐츠과장은 “이번 판타지 컨벤션 행사를 통해 VR·AR 콘텐츠 상용화를 위한 개발 지원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인천-뉴질랜드 간 영상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VR·AR 콘텐츠 산업이 시의 미래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