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22 11:06 (금)
불이나면 신고보다 대피가 우선입니다!
상태바
불이나면 신고보다 대피가 우선입니다!
  • 경도신문
  • 승인 2019.08.2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서울 은명초등학교 주차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대응1단계까지 발령된 대형화재로 번졌으나, 학생과 교사 전원 신속한 대피로 단 한명의 사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지난 3월 종로 한 상가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건물 내 고시원 거주자 등 36명의 신속한 대피 우선으로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두 사례의 공통점을 우리는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모두 화재가 발생함과 동시에 신속한 대피를 함으로써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를 보아 화재가 발생했을 때 우리가 제일 먼저 해야 하는 행동은 신고도, 초기진화도 아닌 신속히 현장으로부터 대피해 큰 인명피해를 방지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 우리들의 인식 속에는 신속한 대피보다 신고나 초기진화가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최근 화재 시 행동요령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도 1위는 119신고, 2위는 소화기로 불끄기 등으로 선정됐다.

이는 ‘불나면 대피먼저’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해 보인다.

119신고나 소화기 등을 이용한 초기진화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보다 우선 안전한 곳으로 대피를 한 후에 119신고, 초기 소화활동으로 이어지는 행동요령이 인명피해를 줄이는 중요한 대처방법이다.

이를 위해서는 평상시에 대피우선 계획 및 훈련 등을 반복해야 한다. 외국의 사례들을 살펴보면, 영국, 미국 등 외국에서는 어렸을 때부터 화재발생 시 소화요령 보다는 비상대피를 우선으로 교육하고, 대피계획을 수립하고 훈련을 반복한다고 한다.

우리나라 또한 여러 캠페인 등을 통해 전방위적 홍보를 하고 있다.

특히, 소화기 사용법 등 초기화재 소화에 집중했던 안전교육에서 대피우선 교육으로 변경해 대피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와 같은 홍보․교육 등을 통해 실제로 금년 상반기 화재인명피해가 작년과 비교했을 때 약 17%가 감소했다.

이는 화재 시 대피우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자료라 생각한다.

이제 우리는 화재가 발생하면 절대 망설이지 말고 즉시 건물 밖이나 옥상으로 대피해 단 한명의 사상자도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

오산소방서 소방행정과장 지방소방령 김 성 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