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문화연구회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김창석 기자l승인2019.09.10 21: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의회 의원들로 구성된 연구단체인 ‘하천문화연구회’는 10일 ‘경기도 지방하천에서의 하천횡단시설물의 실태 및 관리방안에 관한 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연구를 수행한 한경대학교 안태진 교수는 “도시발전에 따른 홍수피해잠재능 증가,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 홍수·가뭄 발생 등을 감안할 때 하천횡단시설물(낙차공, 보, 교량)의 하부구조의 실태조사에 의한 하천관리가 필요하다”며, “시설물의 성능을 평가해 신설교량 및 기존 교량 재가설 설계에 반영할 것”을 제안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안성천수계의 하천횡단시설물 일부는 노후화와 유실이 발생해 재정비 등 유지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물받이와 바닥보호공(242개소, 76.1%), 어도(290개소, 91.2%), 교량(263개소, 82%) 등 다수의 시설물이 현행 설계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영만 의원은 “2011년 화성-평택간 지방도82호선 수직교가 교각 세굴로 인한 침하로 3개월간 차량이 전면통제되며 오산, 화성, 평택 일대에 교통난을 일으킨 바 있는데, 이러한 일이 재발돼서는 안된다”며, “신설교량 가설 및 노후 교량의 재가설시 설계기준 준수를 통한 재해 저감 및 안전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창석 기자  presskd@hanmail.net
<저작권자 © 경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27번길 53 2층  |  대표전화 : 032) 556-2114  |  팩스 : 032) 876-8450  |   등록번호 : 인천 아-00009
등록일자 : 2017년 1월17일  |  발행인·편집인 : 신근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근하
Copyright © 2019 경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