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6 16:30 (화)
“경기남부 법무타운 조성 촉구”
상태바
“경기남부 법무타운 조성 촉구”
  • 명주환 기자
  • 승인 2015.11.17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의원 - 안양지역 정치권, 건의문 작성

안양교도소 이전 요구 목소리 거세져

【안양】 안양교도소 이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질 전망이다.

도·시의원을 비롯한 안양지역정치권 인사 30여명은 17일 안양시청에서 간담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각 관계기관에 보낼 경기남부법무타운 조성 촉구 건의문을 작성, 기획재정부가 당초 계획한 경기남부법무타운 조성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기획재정부는 금년 6월 국유재산 효율화 및 지역활성화 차원에서 도심외곽에 경기남부법무타운을 조성, 안양교도소와 서울구치소 등 교정시설을 한 곳에 이전하기로 하는 추진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교도소를 관장하는 법무부가 최근 법무타운예정지인 의왕의 일부주민들이 반대한다는 이유를 들어 명확한 입장을 내지 않고 있는 상태다.

안양지역정치권은 건의문에서 지난 1963년 9월 서울 마포교도소가 이전한 안양 호계3동 지역이 당시는 한적한 마을에 불과했지만 53년이 지난 지금은 상전벽해로 번화가를 형성하고 있다며, 도심 복판에 위치한 교도소 이전의 당위성을 대변했다.

또한 의왕 인구의 70%가 법무타운조성을 찬성하는 여론조사 결과 발표가 있었다는 점도 밝혔다.

따라서 안양지역정치권은 법부타운을 조성하는 것이야 말로 국가기조인 창조경제를 실현하는 것이며, 수도 서울에 인접한 안양권 대도심의 미래발전을 기약하는 것이라며 법무타운 조성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안양지역 시민사회단체를 포함한 지도층들은 법무타운조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자 지난 13일 이를 촉구하는 범시민대책위원회 구성을 합의했다.

특히 이필운 안양시장과 김성제 의왕시장은 지난 12일 최경환 기획재정부장관을 방문해 당초 계획됐던 법무타운조성을 하루바삐 매듭지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현재 안양지역시민들은 법무부의 미온적 태도에 크게 분노해, 안양지역시민들의 열망을 담아 안양교도소 이전 및 경기남부법무타운 조성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