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14 18:18 (목)
남동구, 세대통합형 복합시설 건립 본격 추진
상태바
남동구, 세대통합형 복합시설 건립 본격 추진
  • 이능식 기자
  • 승인 2019.10.0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건강·체육’ 구민 밀착형 시설

인천 남동구가 서창동 문화시설용지 내에 문화와 체육이 겸비된 복합시설 건립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지난 8일 남동구에 따르면 구는 세대통합형 복합시설이 정부가 주관하는 생활SOC복합화 사업에 선정돼 국비 59억 원(건강증진센터 포함)을 확보하게 됐다.

구는 그동안 워라벨 확산 등에 따라 구민들이 문화·건강 등을 향유할 수 있는 사업발굴에 주력해왔다.

세대통합형 복합시설은 서창동 문화시설용지 내 국민체육센터, 생활문화센터, 건강증진센터 및 작은도서관 등 체육 및 건강, 문화시설을 건립해 다양한 세대 및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387억 원을 투입해 2022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구는 지난 1월 LH로부터 사업부지를 170억 원에 매입하는 등 각종 행정절차 추진해왔다.

구는 복합시설 건립에 필요한 국비 재원을 확보해 본격적으로 개발에 착수함에 따라, 지역의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는 대표적인 건축물이 건립되도록 설계단계에서부터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강호 구청장은 “세대통합형 복합시설을 조속한 시일 내에 건립해 지역주민들이 언제 어디서든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