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0-22 20:20 (화)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태풍 미탁 피해복구 봉사
상태바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태풍 미탁 피해복구 봉사
  • 박복남 기자
  • 승인 2019.10.0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 가옥정리 활동 등 구슬땀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는 지난 6일 자원봉사단체 봉사자들과 함께 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강릉시 강동면과 옥계면에 방문해 피해복구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 날 활동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은 대한적십자사 남양주시지구협의회 35명, 남양주시해병대전우회 8명, 남양주시자율방재단 29명 등 총 72명으로 새벽부터 출발해 태풍으로 인해 삶의 터전이 훼손된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는 의지로 침수 피해지역 잔존물 정리 및 이재민 가옥정리 활동 등에 구슬땀을 흘렸다.

김영수 봉사센터장은 “지난 강원도 산불에 이어 태풍까지 재난으로 인한 피해가 지속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남양주시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이 보탬이 됐기를 바라며, 강릉시의 태풍 피해지역이 빨리 복구돼 강릉시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태풍 ‘미탁’은 2일부터 3일까지 강원 영동지방을 지났으며, 특히 강릉시는 371mm의 폭우가 쏟아져 1명이 사망하고, 64가구 130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