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0-22 20:20 (화)
道 특교금 113억 원 확보
상태바
道 특교금 113억 원 확보
  • 명주환 기자
  • 승인 2019.10.10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 공공시설물 건립 ‘박차’

안양시가 지역 도의원들의 노력에 힘입어 ‘경기도 특별 조정 교부금’113억 원을 확보했다.

최대호 시장은 10일 지역 도의원 6명과 함께한 ‘소통협력 정책간담회’에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시민 행복지수를 높일 수 있는 공공시설물 건립에 쓰겠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조정 교부금 확보로 학교 다목적체육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을 건립하고 공원과 보도 및 등산로 등을 정비하는 등 다양한 사업 추진에 원활을 기할 수 있게 됐다.

확보된 보조금 중에는 시가 시민 안전을 위해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인 ‘IOT 공공서비스 경기도 거점센터’구축을 위한 45억 원이 포함돼있으며, 시는 이 분야 정책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또한 미세먼지와 폭염으로부터 안전한 학습 환경 조성을 위해 초·중·고교 다목적 체육관 건립비용으로 올해 7개교 44억 원과 내년 9개교 52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다목적 체육관 건립이 확정된 7개교는 초등학교 6개교(관양·동안·신안·평촌·박달·호원초)와 관양중학교 1곳이다.

6개 초교(달안·관악·덕현·안양동·부흥·호암초)와 중학교 1곳(평촌중)을 비롯해 2개 고교(백영·양명고) 등 9개 학교는 보조금 지원을 통해 내년에 건립이 추진될 예정이다.

시는 2022년까지 다목적 체육관 건립계획이 있는 모든 학교에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 시장은 “체육관 건립은 대규모 사업비가 소요되는 만큼 국·도비 확보가 요구되는 사항”이라며, “지역 도의원들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보조금을 비축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