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0-22 20:20 (화)
시흥 스마트허브, 내ㆍ외국인 근로자 관리
상태바
시흥 스마트허브, 내ㆍ외국인 근로자 관리
  • 박종갑 기자
  • 승인 2019.10.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구도 조사 반영, 건강버스 시범 운영

시흥시는 시흥스마트허브를 중심으로 내·외국인 근로자 일터 밀착 건강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시흥스마트허브에는 8만 8000여 명 이상의 근로자가 밀집돼 있을 뿐 아니라,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이 98.7%에 달해 근로자 건강관리에 취약한 실정이다.

이에 시는 근로자들의 만성질환을 예방하고 질병을 조기발견키 위해 일터로 직접 찾아가는 다양한 건강관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우선 민·관 기관별 업무 공유로, 건강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산업안전보건공단에서는 안전보건교육, 경기서부근로자 건강센터에서는 작업환경 유해인자 조사·상담 등 산업장 특성을 반영한 전문적인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아파트형 공장이 밀집돼 있는 시흥스마트허브 내 지식산업센터에 3개월에 1회씩 주기적으로 방문해 혈압ㆍ혈당ㆍ체지방 측정을 통한 건강상담 등 다양한 체험 및 홍보를 실시해 참여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근로자들의 자가 건강관리 실천율을 높이기 위한 ‘건강한 일터 만들기’는 각 사업장 요구도 및 건강상태에 따라 금연, 심뇌혈관, 통합 건강증진을 주제로 교육‧상담 등 6회 이상 집중 운영해 건강증진 프로그램의 체계화된 모델을 구축했다.

또한 시는 지속적인 산업장 건강관리사업 정책 반영을 위해 시흥스마트허브 근로자와 대표 523명의 요구도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건강버스 요구도가 94%로 높게 조사돼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지원 공모사업에 응모했고, 1억 3000만 원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

버스 구입 및 구조변경 등 건강버스 운영을 위한 사전절차가 장기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우선 의료장비 대여 및 기존 인력을 활용한 찾아가는 근로자 건강 버스를 시범 운영하고, 내년 건강버스 운영시 문제점을 보완·반영할 예정이다.

보건지소 관계자는 “찾아가는 근로자 건강버스는 34인승 버스를 개조해 총 10종의 건강 측정을 할 수 있고, 6명의 전문 인력이 사업장에 찾아가는 체계적인 검진-상담-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라며 “내년부터 본격 운영해 근로자, 사업주 모두를 만족시킬 체계적인 근로자 건강관리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