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0-22 20:20 (화)
중소기업 특별 기금 지원
상태바
중소기업 특별 기금 지원
  • 김창석 기자
  • 승인 2019.10.10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출 규제 피해 최소화

수원시가 일본 수출 규제로 피해를 봤거나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 중소기업에 ‘특별 기금’을 지원한다.

시는 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기업이 IBK기업은행·KB국민은행·KEB하나은행·NH농협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한국씨티은행 등 7개 은행에서 융자를 받으면 연이자 3%를 지원한다.

예를 들어 기업이 은행에서 5% 금리로 5억 원을 대출받으면 연이자 2500만 원 중 1500만 원(3%)을 지원해준다.

지원금은 중소기업 육성기금을 활용한다.

지원 대상은 일본이 수출을 규제하는 품목을 지난 해 1월 1일 이후 수입·구매한 실적이 있는 기업과 수입·구매 예정 기업이다.

수입·구매 예정 기업은 증빙할 수 있는 구매계약서 등이 있어야 한다.
 
시는 이달 중으로 7개 은행과 협약을 체결하고 해당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며, 적격 여부 심사 후 지원 대상을 결정한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7일 권선구 고색동 수원일반산업단지 수원벤처밸리Ⅱ 내 기업지원센터에서 ‘제3차 기업지원협의회 정례회의’를 열고 ‘일본 수출 규제 관련 특별 지원기금 지원계획’ 등을 심의·의결했다.

협의회는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발굴하고, 중소기업 지원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시의원, 대학교수, 중소기업 지원 기관·단체 대표, 변호사, 회계사, 기업 대표 등 15명이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원영덕 경제정책국장은 “일본 수출 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겠다”며, “실질적으로 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