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0-22 20:20 (화)
인천 신항 복합 물류 클러스터 개발 ‘순항’
상태바
인천 신항 복합 물류 클러스터 개발 ‘순항’
  • 오명철 기자
  • 승인 2019.10.10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입주기업 사업 추진 계약 및 청렴 협약 체결

인천항만공사는 10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지난 6월 복합 물류 클러스터 입주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한 서린세방물류컨소시엄·한국로지스풀(B부지 각 1만 7000㎡), 동양목재·케이원(B부지 각 1만 3000㎡) 등 5개 기업과 ‘인천 신항 배후단지 복합 물류 클러스터’2차 입주를 위한 사업 추진 계약과 청렴 항만 투명사회 구현 협약을 동시에 체결했다.

이번 사업 추진 계약은 앞서 4월 3개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8개 입주기업과 1차 부지 사업 추진 계약을 체결한지 5개월 만에 2차 부지 사업 추진 계약을 체결하는 것이다.

계약서에는 사업 추진에 필요한 ▲각종 조건 ▲입주시설의 설치와 운영 ▲환경 및 안전관리 ▲사업 추진 기간 및 기타 입주자 시설 요건 등의 총 35개 항목이 세부적으로 담겨있다.

아울러 양 사는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처리하고 부정·부패 및 비리 없는 청렴 항만 투명사회를 조성하는데 공동으로 노력할 것을 다짐하고자 청렴 항만 투명사회 구현 협약을 동시에 체결했다.

인천 신항 배후단지 복합 물류 클러스터는 이날 계약을 바탕으로 향후 21만㎡의 부지 내에 7개 기업이 신규 물류센터 설치를 위한 792억 원 투자를 통해 683명의 신규 고용과 연간 15만 600TEU 물동량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각 기업(컨소시엄)은 이번 사업 추진 계약서 체결로 정식 입주기업으로 전환될 예정이며, 내년 하반기까지 각 기업별로 각종 인허가 절차 승인을 관계기관으로부터 득하게 되면 그 즉시 각 기업별로 배후단지 내 최신 물류센터 시설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인천 신항 복합 물류 클러스터 단지는 물류센터 컨테이너 적출입 작업과 수배송 작업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Cross Docking Zone 및 JIT Process 시스템 구축해 수출업체의 완제품을 인천 신항 배후단지로 반입한 뒤 부가 물류작업 후 해외로 수출하는 3자 물류형 비즈모델 구현 등을 실현해 비철금속 아시아 허브물류센터, 접이식 컨테이너 조립·가공 기지 및 다목적 Distribution Center 등 특화 화물처리 비즈모델로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공사는 지난 달 1개 기업이 단독 응찰해 2회 반복 유찰된 잔여 1필지(A부지 3만 여㎡)에 대해서도 입주기업 선정절차를 검토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