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14 23:10 (목)
통복천 주변 ‘바람길숲’ 조성 본격화
상태바
통복천 주변 ‘바람길숲’ 조성 본격화
  • 박금용 기자
  • 승인 2019.10.2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 실시 설계 돌입… 2021년 완공 목표
정장선 평택시장이 지난 16일 이병배 시의회 부의장, 이윤화 운영위원장 및 관계 공무원과 함께 ‘바람길숲 조성사업’예정지를 답사하고 있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지난 16일 이병배 시의회 부의장, 이윤화 운영위원장 및 관계 공무원과 함께 ‘바람길숲 조성사업’예정지를 답사하고 있다.

평택시가 통복천 주변에 ‘바람길숲’을 조성한다.

정장선 시장은 지난 16일 이병배 시의회 부의장, 이윤화 운영위원장 및 관계 공무원 10여 명과 함께 ‘바람길숲 조성사업’예정지 3.2㎞ 구간에 대해 현장 답사를 실시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 해 기획재정부와 산림청에서 국민 삶의 질 개선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주관한 국비 공모에 선정된 사업으로, 경기도에서는 유일하게 평택만이 선정됐다.

시는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100억 원을 포함 총 사업비 200억 원을 투입해 이달 중 실시 설계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조성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산림과 하천을 선형으로 연결하는 바람길이 도시 외곽의 산림과 하천숲에서 생성되는 맑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일 수 있어 공기 순환을 촉진하고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 시장은 “숲 조성은 단 기간에 이뤄지지 않는 만큼 백년대계를 세워야 한다”며, “후손들에게 물려줄 아름다운 도시숲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