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22 11:06 (금)
ASF 유입 차단 철통 방역체제 가동
상태바
ASF 유입 차단 철통 방역체제 가동
  • 박금용 기자
  • 승인 2019.10.20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79개 통제초소 24시간 검열

용인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의 유입 차단을 위해 매일 380명에 달하는 인력을 79개의 농장 통제 초소에 배치하는 등 24시간 철통 방역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파주와 연천 축산농가에서 ASF가 발생한 뒤 시는 지역재난대책본부를 편성해 관내·외로 출입하는 축산관련 차량을 소독·관리하고 있다.

또 지난 달 28일부터는 포곡읍, 모현읍, 원삼면, 백암면 축산농장 앞에 79개의 통제 초소를 만들어 24시간 가동하고 있다.

이들 초소엔 시 공무원과 군인, 농·축협 인력 등 380명이 매일 투입된다.

농장 통제 초소 가운데 23곳엔 공무원을 배치해 3교대로 24시간 관리를 하고 있다. 

또 49개 초소엔 55사단(공병대대, 포병대대, 172연대), 특공연대 등에서 병력을 지원받아, 나머지 7개 초소는 농·축협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가동한다.

18일 기준 현재까지 투입된 연인원은 7300여명이다.

시 관계자는 “민ㆍ관ㆍ군이 힘을 합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종료될 수 있도록 빈틈없는 차단 방역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