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14 18:18 (목)
파주, 지자체 최초 포트홀 보수장비 도입
상태바
파주, 지자체 최초 포트홀 보수장비 도입
  • 김종일 기자
  • 승인 2019.11.07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포트홀 보수트럭을 도입ㆍ운영키로 했다.

지난 해 포트홀 발생건수는 4600여 건으로 최근 운정신도시 등 각종개발이 진행되며 중차량 통행이 증가해 많은 포트홀이 발생하고 있어 안전하고 신속한 보수를 위해 보수장비를 도입했다.

포트홀은 주로 해빙기 및 호우철에 집중적으로 발생되며 이로 인한 차량파손, 급제동 및 급선회로 2차 사고를 야기한다.

또한 도로 표면의 노후와 교통하중 증가 및 동결, 팽창, 융빙 등에 의해 표면이 침하 및 탈락되는 현상으로 많은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도로위의 지뢰’라고 불릴 만큼 위험하다.

현재 국도, 지방도, 국지도 등 주간선도로상 포트홀 보수는 시 자체 인력으로 진행하고 있지만 고속 주행차량으로 인해 보수인력 또한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어 이번 보수장비 도입으로 기계 자동방식으로 변환해, 안전하고 빠르게 보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최종환 시장은 “운전자들의 불편과 도로위의 사고 위험을 줄여 시민이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도로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