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2-11 18:06 (수)
수어 공연으로 아름다운 소통
상태바
수어 공연으로 아름다운 소통
  • 김범준 기자
  • 승인 2019.11.11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의원들 수어제 공연 펼쳐

안산시의회 의원들이 수어 공연으로 청각 장애인들과 소통에 나서 주목되고 있다.

주미희, 나정숙, 박은경, 김진숙, 이경애 시의원 등 여성의원 5명은 ‘아름다운 손짓’이라는 팀을 꾸려 지난 9일 상록구청 시민홀에서 열린 ‘제15회 안산시 사랑의 수어제’에서 수어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2부 행사 네 번째로 무대에 오른 의원들은 서정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안치환의 ‘내가 만일’이라는 곡을 수어로 섬세하게 표현해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의원들은 한달 전부터 서로의 일정을 조율해 틈틈이 수어 연습을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행사를 주관한 경기도농아인협회 안산시지회 측으로부터 특별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는 의원들로 구성된 ‘아름다운 손짓’ 팀 외에도 11팀이 참여해 노래와 연극, 연설 등의 수어 공연을 펼치며 그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뽐냈다.

사랑의 수어제에 참여한 의원들은 “수어는 청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소통을 확대하고 세상의 차별을 줄이는 훌륭한 언어”라며, “안산시의회도 6대 의회부터 본회의 수어 방송과 점자 소식지 발행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만큼 앞으로도 장애인 정책 발굴과 화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