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2-10 18:23 (화)
이현재 의원, 정부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 선임
상태바
이현재 의원, 정부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 선임
  • 전건주 기자
  • 승인 2019.11.12 17: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재 의원은 11일 2020년도 정부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1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새해 예산안의 실질적인 증액·감액을 담당할 산하 예산안등조정소위를 구성해 민주당에서 7명, 자유한국당에서는 이현재 의원을 비롯한 6명이 선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의원은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20년 정부예산안과 하남발전을 위한 지역예산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2020년 정부예산을 513조원 규모의 슈퍼예산 편성과 60조 수준의 적자국채 발행을 감행하면서라도 재정 확대 정책으로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밝히고 “문재인 정부에서의 예산 증가율은 ´19년 9.5% ´20년 9.3%로 ´17년 대비 5.8%p 급상승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의원은 “국민의 소득이 증가를 가로막은 주요요인은 세금부담이다”며 “정부의 세수가 증가하면서 상대적으로 가계의 체감경기는 악화되었다”고 지적하고 “정부의 방만한 예산을 면밀히 검토하고, 철저하게 따져 국민의 혈세로 이뤄진 예산이 허투루 사용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의원은 “국가채무가 ´17년 기준, 660조원으로 ´08년 309조원 대비 114%가 증가했다”면서 “나라 살림살이에 있어 정부의 역할은 필요하지만, 예산과다 편성으로 인한 국가부채 증가는 미래세대에게 짐을 떠안긴다는 점에서 신중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 의원은 “하남발전을 위한 하남시 소상공인지원센터 신규 설치 사업,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덕풍골 등산로 정비사업, 생활SOC 환경정비, 소하천 정비사업, 풍산-초일간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조사설계비, 안성~구리 고속도로 건설 등 많은 사업들을 2020년도 국토위 예산에 증액시켰다”면서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나라살림도 잘 챙기고, 하남지역발전을 위한 예산도 잘 챙겨 최종적으로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감일 2019-11-13 16:00:25
감일지구를 가르는 송파양평 고속도로 반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