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6 18:44 (화)
김윤식 예비후보 “오직 시민만 두려워하겠다”
상태바
김윤식 예비후보 “오직 시민만 두려워하겠다”
  • 박종갑 기자
  • 승인 2020.03.1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당한 결정, 꼼수 정치, 밀실공천 굴복 없어

김윤식 더불어민주당 시흥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정치를 혁신하고, 시흥의 비전을 펼치겠다’며 시흥시민후보로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19일 시흥시청 시민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의 절차 없는 막공천은 부끄러운 줄 모르고, 연고도 없는 사람은 하루아침에 미래통합당 시흥을 후보가 됐다”며, “시흥은 이런 대접을 받아도 되는 곳이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김 예비후보는 “수 십 년 동안 한국사회는 엄청난 성공과 발전을 이뤘지만, 정당의 민주화 수준은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 있고, 오늘날까지도 정당의 구태는 달라진 것이 없다”며, “선거만을 위한, 특정인을 위한 정당이 돼서는 안 된다. 시민만을 두려워하는 정당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흥의 지난 10년의 변화에 안도하지 않겠다”며, “아직 시민의 삶은 혁신되지 않았고, 지금 우리에게는 배수진 치고 덤비는 야무진 정치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5일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에서 김윤식, 김봉호, 조정식 3자 경선을 발표했으나, 하루 만에 최고위원회에서 결정을 번복, 조정식 후보의 ‘단수공천’을 발표했다.

번복 사유는 코로나19로 인해 바빠서 경선이 어렵다는 것.

논란이 일자 다시 ‘전략공천’이었다고 번복하기도 했다.

김 예비후보는 민선 4, 5, 6기 시흥시장을 역임한 시흥시 최초3선 시장으로, 재임 시 배곧신도시를 구축하고, 서울대학교, 서울대병원 유치 사업을 추진했다.

시흥 빈민운동의 대가인 故 제정구 의원 비서로 정계에 입문했으며, 시장 퇴임 후에는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에서 일하는 등 자치분권 전문가로도 정평이 나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