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4 20:52 (일)
서영석 후보 “도로교통 문제 해결 시급”
상태바
서영석 후보 “도로교통 문제 해결 시급”
  • 김광수 기자
  • 승인 2020.04.01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트램사업 개선 등 영성문화단지 연계 노선변경

서영석 미래통합당 부천시을 국회의원 후보는 현재 부천시가 안고 있는 도로교통의 문제를 정확하게 분석해 부천의 미래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부천의 도로교통은 외곽순환도로로 인한 피해에 노출돼 있으며 동서축 도로는 출근시간대 서울로 진입하는 차량으로 혼잡하며 경인국철과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다양한 교통수단이 부족하다.

서 후보의 공약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외곽순환도로는 중동~송내 구간은 상습정체 구간으로 주민들은 소음과 분진의 직접적인 피해를 받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정체 해소를 위해 민간투자(BTO-a, 손익공유형 민간투자방식)로 지하화를 확정 발표했으나 지연되고 있으며 언제 시작할지 불투명해졌다.

서 후보는 “국가 SOC사업은 국회의원이 진행 상황을 꼼꼼하게 챙기고 돌발 변수를 대비하는 자리 아니냐, 부천시민은 이제 중앙정치보다 부천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새로운 인물을 원하고 있다”며 지역 일꾼으로서의 국회의원 이미지를 강조했다. 

또한 서 후보는 대기오염 발암물질과 소음발생을 줄이기 위한 외곽순환도로 덮개설치 공약도 추가했다.

판교, 평촌, 광교, 동탄 등 아파트 밀집지역은 이미 설치돼 있다.

부천시민과 시민단체는 방음터널 설치를 꾸준히 공약 반영을 요구했으나 설훈후보는 공약에 아직 반영하지 않았다.

서 후보는 국철과 지하철 7호선을 연결하는 트램 건설 공약도 발표했다.

부천트램사업은 부천시의 교통체계의 획기적인 개선하고, 교통약자 이용편의성을 높이며, 도시 이미지 제고와 도시 할력소를 높일 수 있는 미래지향적 첨단 대중교통으로 시민의 관심 사업이다.

하지만 비용편익비율이 1이하로 계획단계에 머물러 있다.

서 후보는 “현재 계획으로는 사업을 추진이 불가능하다”며, “영상문화단지와 연계한 노선변경을 통해 추진해야 충분한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사업 추진에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