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9-25 16:02 (금)
최첨단 스마트 항만 실현 ‘청사진’
상태바
최첨단 스마트 항만 실현 ‘청사진’
  • 오명철 기자
  • 승인 2020.05.21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테이너 자동 통합 검색 플랫폼 기술 개발 착수
인천항만공사-케이웨어-전자부품연구원-케이엘넷
Private 클라우드 기반 정보 플랫폼 개발 공동 연구

인천항만공사가 해양수산부에서 주관하는 ‘스마트 항만 컨테이너 자동 통합 검색 플랫폼 기술 개발사업’의 Private 클라우드 기반 컨테이너 검색 정보 공유·제공 플랫폼 개발 과제에 최종 선정돼 지난 19일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개발에 들어간다.

‘Private 클라우드 기반 컨테이너 검색 정보 공유·제공 플랫폼 개발’은 총 사업비 36억 원, 기간 57개월로 2024년 12월경 완료 예정이다.

공사는 주관사인 IoT 및 빅데이터 전문기관 케이웨어(주)와 전자부품연구원, ㈜케이엘넷과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한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 추진을 통해 스마트 항만 관련 원천기술 및 표준기술의 국산화로 기술 자립화와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통한 컨테이너 항만의 정보연계로 물류 효율성 향상에 기여할 예정이다.

기존의 컨테이너 정보 플랫폼은 항만 주체별 개별적인 시스템 운영으로 항만 물류 정보들에 대한 통합적인 관리 및 정보 연계에 어려움이 많아 항만 물류 정보의 가시성이 부족하고 다양한 고객 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앞으로 이번 과제를 통해 클라우드 기반 컨테이너 검색 정보 데이터 처리 및 이종 시스템 간 연계를 위한 정보 공유 플랫폼 기술을 개발해 다양한 검색 정보를 활용한 항만 컨테이너 정보 서비스 신산업 창출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신용범 건설부문 부사장은 “빅데이터, AI, 클라우드 기술을 접목한 컨테이너 정보 플랫폼 개발은 스마트 항만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며, “정부의 항만 물류 관련 다양한 R&D 과제를 적극 유치해 4차 산업혁명기술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선진 항만으로 인천항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