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8-14 14:39 (금)
“코로나19로 망한 기념일을 고쳐드립니다”
상태바
“코로나19로 망한 기념일을 고쳐드립니다”
  • 경도신문
  • 승인 2020.07.23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VID-19 망한 기념일 대책본부 창단
COVID-19 망한기념일 대책본부 창단식을 설명하고있다.
COVID-19 망한기념일 대책본부 창단식을 설명하고있다.

용인문화재단은 다음 달 한달 간 코로나 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기념일을 챙기지 못하는 용인시민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COVID-19 망한 기념일 대책본부’라는 이름으로 선보이는 이번 프로젝트는 용인문화재단이 양성하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 매개자 아트러너가 직접 기획에 참여해, 이달 말까지 수집된 용인시민들의 다양한 사연 중 선정을 통해 이벤트를 제공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용인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찾아가는 예술교육 ‘2020 당신의 앞마당까지 달려갑니다’의 공동체 예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동일한 프로젝트를 통해 엄마로만 불리는 주부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다시 한 번 상기시켜주는 ‘아이엠’, 주민 간에 새로운 관계 형성을 위해 서로 밥을 떠먹여주는 ‘심통난 브런치’ 등의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올해 진행하는 ‘COVID-19 망한 기념일 대책본부’ 프로젝트는 코로나19에 따른 공동체의 삶을 기록하고, 시민들이 주체가 돼 대처해나가는 문화예술 활동이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코로나 블루에 시달리고 있는 용인 시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COVID-19 망한 기념일 대책본부’ 사연접수는 오는 31일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재단 홈페이지의 모집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