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25 21:29 (일)
제4회 지속가능발전 영화제 개최
상태바
제4회 지속가능발전 영화제 개최
  • 김창석 기자
  • 승인 2020.10.1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여성·인권·사회 주제 상영

수원미디어센터가 오는 16~17일 롯데시네마 수원역에서 ‘제4회 지속가능발전 영화제’를 개최한다.

영화 진흥 위원회가 지원하는 이번 영화제는 ‘환경’·‘여성’·‘인권’·‘사회’ 등을 주제로 한 영화 6편이 상영된다.

영화 상영 후 감독과의 대화, 상영 영화를 선정한 이들과 강연·대담이 진행되며, 영화 상영 전후 30분 동안 방역·환기를 한다.

영화는 이틀 동안 하루 3편씩 상영된다.

16일 상영되는 개막작은 ‘여성’을 주제로 한 한국 영화 ‘우리집’이다.

가정 불화로부터 ‘우리집’을 지키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아이들 이야기로, 상영 후 조혜영 영화 평론가와 여성 문제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어 ‘환경’을 주제로 한 영화 2편이 상영된다.

호주 다큐멘터리 영화 ‘2040’은 감독이 4살 딸이 성인이 될 2040년과 현재를 오가며 기후 변화에 대처할 방안을 설명해주는 내용이며, 상영 이후 서도은 서울환경영화제 프로그래머의 강연·대담이 이어진다.

미국 영화 ‘아티피셜’은 대규모 연어 양식 산업을 비판하는 다큐멘터리 영화로, 상영 후 뮤지션 정욱재 씨가 자신의 공연에서 관객과 함께했던 환경 캠페인을 소개한다.

17일에는 ‘인권’과 ‘사회’를 주제로 한 영화 3편을 상영한다.

영국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는 심장 질환으로 실직한 주인공이 관공서의 복잡한 관료적 절차 때문에 실업급여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모습을 그렸다.
 
이는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상영 후 노명우 아주대 사회학과 교수의 강연·대담이 이어진다.

‘아파트 생태계’는 1960~80년대 서울도시계획으로 세워진 아파트와 그 안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공공건축’과 ‘집의 의미’를 생각해볼 수 있으며, 상영 뒤 정재은 감독과 대화 시간이 마련된다.

마지막 상영작 ‘기억의 전쟁’은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에게 가족이 몰살당하고 유일하게 생존한 베트남 여성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로, 상영 후 이길보라 감독과 관객의 대담이 진행된다.

모든 영화 관람 및 프로그램 참여는 무료이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관람 인원은 40명(총 140석)으로 제한한다.

입장권은 상영 당일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발권할 예정이며, 영화제 관련 정보는 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염태영 시장은 “지속가능발전 영화제가 엄선한 영화 6편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됐으면 한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고려해 인원 제한이 있는 만큼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양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