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1-29 22:50 (일)
‘동두천산 호접란’ 미국 수출길 올라
상태바
‘동두천산 호접란’ 미국 수출길 올라
  • 정규상 기자
  • 승인 2020.11.19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8만 달러 규모 분화 3만 본, 플로리다로 운반
송기헌 동두천시 부시장이 지난 11일 하봉암동 동천난원에서 열린 ‘호접란 분화 미국 수출 축하행사’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기헌 동두천시 부시장이 지난 11일 하봉암동 동천난원에서 열린 ‘호접란 분화 미국 수출 축하행사’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두천시가 지난 11일 하봉암동 동천난원에서 송기헌 부시장, 박정석 경제문화국장, 농촌진흥청 김영창 농업연구관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호접란 미국 수출’을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에 수출되는 호접란 3만 본은 부산항에서 미국 로스엔젤레스를 경유해 플로리다주 아포카시의 교포가 경영하는 코로스오키드 농장으로 운반된다.

이후 현지 농장에서 3개월 재배 후 판매되며, 수출액은 8만 달러에 달한다.

그동안 호접란 수출은 미국의 검역 규정이 까다로워 호접란은 뿌리를 세척해 선적하는 방식으로, 현지에 도착하면 폐사율이 높아 수출이 힘들었다.

이에 시와 농촌진흥청, 경기도 농업기술원은 ‘원예 특용 작물 수출 규격화 시범사업’으로 1억 원을 지원해 미국 측 검역 조건에 맞는 온실 설치와 승인된 재배 자재 사용, 우려 병해충 예방을 위한 표준시설의 첨단 현대화 온실을 설치하는 등 수출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송 부시장은 “동천난원의 호접란 미국 수출은 동두천시를 대외에 널리 알리는 계기이자 또 하나 자랑”이라며, “앞으로 수출국을 확대해 전 세계에 동두천에서 생산한 호접란이 피어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충구 대표는 “1989년 화훼사업을 시작한 이래 까다롭기로 소문난 미국으로 수출하기까지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동두천시청, 농촌진흥청, 경기도 농업기술원, 농업기술평가원, 영남대학교 원예학과 등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동 대표인 아들 강영모 씨는 원예학을 전공하고 부친에 이어 2006년 후계 농업 경영인으로 선정됐을 뿐만 아니라 도 농업기술원과 협업하는 등 활발히 활동해오고 있다.

그는 배양부터 개화까지 우수한 호접란 품종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등 동두천지역 화훼 발전을 이끌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