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1-14 21:52 (목)
인천 남동구 ‘중화권 화상 수출 상담회’ 성료
상태바
인천 남동구 ‘중화권 화상 수출 상담회’ 성료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0.11.29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중소기업 25곳, 중국·홍콩·대만 등 해외 판로 개척

인천 남동구가 지역 중소기업의 중화권 수출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화상 수출 상담회'를 진행했다.

인천상공회의소와 함께한 이번 수출 상담회는 지난 25~27일까지 지역 기업 25곳과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 및 동남아시아 시장 해외 바이어가 참여했다.

중화권은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빠르게 소비 회복과 경제 흐름을 보이고 있어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중소기업에게 시장 진입의 기회가 부여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최근 중국을 포함한 아세안 15개국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체결 등으로 향후 중국 및 아세안과의 교역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구는 이번 행사를 포함, 올해 들어 6월 인도네시아, 9월 호주·뉴질랜드, 10월 베트남·말레이시아 등 네 차례에 걸쳐 대규모 화상 수출 상담회를 개최했으며, 61개사가 참여해 모두 240회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아울러 중소기업의 화상 상담을 위해 구청 내에 ‘수출 지원 온라인 화상 회의실’을 구축, 중소기업에게 개방하고 전문 통역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이강호 구청장은 “이제는 경기 회복을 준비할 시기로 남동구는 지역 중소기업이 위기에도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온라인을 통한 사전 미팅과 오프라인을 통한 파견 사업을 연계해  바이어 매칭 성공률을 더욱 높일 예정이며, 앞으로도 기업과 소통하고 기업의 니즈를 파악해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