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3-02 13:49 (화)
민·관 협치 활성화 정책 권고문 전달
상태바
민·관 협치 활성화 정책 권고문 전달
  • 김성배 기자
  • 승인 2021.02.1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도 개선·교육 제도화·플랫폼 확장 등 담겨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시청 중앙홀에 설치된 ‘민·관 협치 미래 비전 선언 현판’을 살펴보며 선언문에 서명을 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시청 중앙홀에 설치된 ‘민·관 협치 미래 비전 선언 현판’을 살펴보며 선언문에 서명을 하고 있다.

인천 민·관 동행 위원회가 18일 박남춘 시장에게 ‘인천 민·관 협치 활성화 정책 권고문’을 전달했다.

이번 권고문은 시민과 함께하는 민선 7기 시정 운영 철학을 구현하기 위해 구성된 민·관 동행 위원회에서 지난 한 해 동안 활발한 회의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이뤄진 사회적 합의사항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능동적 협치문화 정착을 위한 협치사례 발굴 및 협치 제도 개선과 시민과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협치교육 제도화, 다양한 협치 플랫폼 확장 등이 포함됐다.

정세일 위원장은 “이번 정책 권고안이 시민의 참여와 권한을 강화해 시민들의 사회적 권리를 증진하고, 복잡한 인천시 문제를 협치적 관점에서 해결하는데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민선 7기가 출범한 후 지난 2년간 협치를 위한 준비와 형식적 틀을 갖추는 데 힘을 기울여왔다”며, “앞으로는 민·관 동행 위원회를 중심으로 행정의 절차와 과정 안에 협치를 기본 틀로서 녹여내는 변화로 나아가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협치가 시정의 당연한 규칙이 되고 새로운 틀이 될 때 구체적인 정책의 구현이나 성과가 뒤따를 수 있다”며, “이번 권고안을 기초로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인천형 협치 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시장 접견실에서 열린 권고문 전달식에 이어 박 시장과 위원회는 시청 중앙홀에 설치된 ‘민·관 협치 미래 비전 선언 현판’을 둘러보며 협치 실현을 위한 동행과 실천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