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4-15 22:44 (목)
자원 재활용 사회적 기업 육성 추진
상태바
자원 재활용 사회적 기업 육성 추진
  • 박복남 기자
  • 승인 2021.02.24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승남 구리시장, 갈매책방 북적북적 및 구리자활센터와 협업 논의

구리시가 지난 23일 시청 민원상담실에서 안승남 시장, 갈매책방 북적북적 이사장, 구리지역자활센터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자원 재활용 사회적 기업 육성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시내 가로수 전지 작업 후 버려질 폐전지를 활용해 유아용 조립 장난감, DIY 제품 등을 개발하고 있는 지역 자활센터 나무조립사업단의 사업 현황을 공유하며 이를 사업화하는 방안과 협업 사항을 검토했다.

또한 협동조합에서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진입한 갈매책방 북적북적과는 폐기 직전의 도서를 새로운 책으로 재구성하는 팝아트북 제작 사업, 집에서 잠자고 있는 책을 기증받아 나눔의 가치를 추구하고 이를 공유하는 사업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안 시장은 “사회적 기업으로서 이윤 추구라는 기업활동을 넘어 자원 재활용 분야에 대해 관심을 갖는 대표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시립 도서관 폐기 도서 지원, 매출 확대를 위한 판로 지원 등 공공기관 협업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특히 집에서 잠자는 책 기부 캠페인은 공직자들이 앞장서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원 재활용 사회적 기업 육성은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시는 2019년부터 가로수 폐전지를 자활사업단에 지원하고 있으며, 기존 사회적 기업의 사업에 자원 재활용 사업이 접목될 수 있도록 컨설팅을 통해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