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1-04-15 22:44 (목)
용인시 올해 첫 일자리 박람회, 구직자 1000여 명 몰려 '성황'
상태바
용인시 올해 첫 일자리 박람회, 구직자 1000여 명 몰려 '성황'
  • 박금용 기자
  • 승인 2021.02.24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개사 총 370명 채용 나서… 구직자 158명 1차 면접 통과

용인시가 24일 처인구 마평동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올해 첫 '일자리 박람회'에 구직자 1000여 명이 몰리는 등 성황을 이뤘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종사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시내 기업 20곳이 참여해 37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쿠팡풀필먼트서비스(유)와 ㈜아성다이소 등 물류 분야를 비롯해 제조·인테리어 설비업체 등이 참여했다.

구직자들의 편의를 위해 시가 마련한 채용 게시대와 이력서 작성대, 문서 출력 지원 코너에도 일자리를 찾고 있는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들 발길이 이어졌다.

특히, 키오스크를 활용한 화상 면접이 눈길을 끌었다.

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모든 입장객을 대상으로 라텍스 장갑을 지급하고, QR코드·수기 출입 명부 작성과 발열 체크 후 입장하도록 안내했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백군기 시장은 각 업체 부스를 돌며 면접 대기 중인 시민들을 응원했다.

또한 키오스크 면접 시스템을 직접 체험해보는 등 꼼꼼하게 현장을 점검했다.

백 시장은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일자리를 잃은 소상공인이나 종사자들을 위한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기업은 우수 인재를 채용하고, 구직자들은 원하는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서는 158명의 구직자들이 1차 면접에 통과해 취업의 관문에 다가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